“자수 신고 부실처리 경찰관 징계위 회부”… 서울경찰청, 당직시스템 개선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모텔 종업원)씨가 18일 경기도 고양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검정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 부실 대응 논란과 관련해 안내실 당직 근무자를 대기발령하고 당직 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1일 서울경찰청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후속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청 관계자는 “자수 신고를 잘못 처리한 경찰관에 대해 오늘 대기발령 조치했고 향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엄중히 문책할 예정”이라며 “감독자에 대해서도 조사 후 상응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청은 또 당직 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서울청은 주말에만 운영하던 총경급 상황관리관 근무체계를 평일 야간에도 운영키로 했다. 서울청 관계자는 “야간에 접수된 민원과 사건·사고의 신고 접수 및 보고·처리 절차를 명확히 해 원스톱 처리되도록 당직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종합적 재발 방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공유할 방침이다. 신상 공개 결정이 된 이번 사건 피의자 장대호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경찰청 안내실에 자수하러 찾아갔지만 안내실 당직 근무자가 “인근 경찰서에 가라”며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져 부실 대응 논란이 일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