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에… 근로자 1명 고용하는 데 월 520만원 쓴다

고용부, 기업체 노동비용 조사 결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으로 지난해 기업체가 근로자 한 명을 고용하는 데 역대 최다인 월 520만원의 비용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의 ‘2018 회계연도 기업체 노동비용조사’를 21일 발표했다. 노동비용은 상용직 노동자 고용에 필요한 제반 비용을 합한 것이다. 임금 총액인 직접노동비용과 퇴직급여, 4대 보험료, 주거·식사·교통비, 채용·교육훈련 비용 등 간접노동비용으로 나뉜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근로자 10인 이상 기업체 3500곳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519만6000원으로 전년(502만3000원)보다 3.4% 증가했다. 사상 처음으로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이 500만원을 돌파한 2017년(1.8%)보다 증가율이 확대됐다. 이는 지난해 급격히 오른 최저임금 인상 때문으로 분석된다. 2018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은 역대 최대인 16.4%였다.


실제 지난해 노동비용 인상을 주도한 것은 임금총액을 뜻하는 직접노동비용이었다. 지난해 근로자 1인당 직접노동비용은 414만7000원으로 전년보다 3.8% 증가했다. 정액·초과급여는 338만3000원으로 전년보다 4.5%, 상여금·성과급은 76만3000원으로 전년보다 0.7% 각각 증가했다. 반면 4대 보험료, 법정 외 복지비용, 교육비 등 간접노동비용은 104만9000원으로 전년 대비 2.0% 증가하는 데 그쳤다. 퇴직급여가 44만2000원으로 전년보다 1.4% 감소했고, 법정노동비용은 35만9000원으로 5.6% 증가했다.

사업체 규모별로 보면 중·소규모 사업체 노동비용 상승률이 더 컸다. 이에 따라 대·중소기업 간 격차는 소폭 줄어들었다. 300인 미만 기업체 노동비용은 427만9000원으로 전년 대비 4.9% 증가했고, 300인 이상 대기업은 631만6000원으로 전년 대비 1.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사업체 노동비용을 100%로 봤을 때 300인 미만 사업체 노동비용은 67.7% 수준이었다. 전년보다 2.1% 포인트 축소된 것으로 대·중소기업 간 임금·복지 격차가 소폭 줄어들었다는 의미다.

대·중소기업의 노동비용 격차는 간접노동비용에서 더 컸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직접노동비용(351만7000원)은 300인 이상 기업체(491만7000원)의 71.5%였다. 반면 300인 미만 기업체의 간접노동비용(76만2000원)은 300인 이상 기업체(140만원)의 54.5%에 그쳤다. 간접노동비용 중에서도 격차가 가장 큰 것은 교육훈련비였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교육훈련비(6300원)는 300인 이상 기업체(4만2900원)의 14.7%에 불과했다.

산업별 노동비용을 보면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이 881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반면 청소·경비 등이 포함된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은 255만4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