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총리 사임·연정 붕괴 ‘시계 제로’… 유럽 경제 발목 잡나

오성운동·극우동맹 갈등 빚다 살비니, 오성운동과 결별 선언… 콘테 “살비니 무책임한 정치인”

주세페 콘테(가운데) 이탈리아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로마 상원 의사당에서 연설을 마친 뒤 상원의원들로부터 박수와 격려를 받고 있다. 콘테 총리는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한 축인 극우정당 동맹 소속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반체제정당인 오성운동과의 연정 붕괴를 선언하자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6월 출범한 양 정당의 ‘극우 포퓰리즘’ 연정은 1년여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AP연합뉴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가 20일(현지시간) 사임하면서 연립정부가 붕괴됐다. 정국 혼란은 물론 이탈리아발 경제위기까지 우려되고 있다.

가디언 등 유럽 언론은 콘테 총리가 이날 의회에서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이 사임을 수락하면서 서유럽 최초의 극우 포퓰리즘 정권으로 기록된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의 연정은 14개월 만에 막을 내렸다. 앞서 동맹을 이끄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가 오성운동과의 결별을 선언한 지 12일 만이다.

콘테 총리는 이날 사임 연설에서 살비니 부총리에 대해 “국가를 정치적 불확실성과 경제적 불안정 위기에 몰아넣은 무책임한 정치인”이라고 비난했다. 다만 새로운 연정을 구성하거나 조기 총선을 치를 때까지 ‘관리 내각’을 이끌어 달라는 마타렐라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콘테 총리는 당분간 국정을 맡을 예정이다.

동맹과 오성운동의 연정 해체는 예견된 수순이었다. 지난해 3월 총선에서 반체제 포퓰리즘을 내세워 정권을 잡은 신생 정당 오성운동은 2개월간의 협상 끝에 민족주의-반이민 정책을 내세운 3위 극우정당 동맹을 연정 파트너로 택했다.

하지만 부유한 북부를 대변해 온 동맹과 남부 서민층이 지지기반인 오성운동은 사사건건 대립했다. 북부의 자치권 확대, 감세, 사법 개혁, 유럽연합(EU)과의 관계 설정 등 핵심 정책에서 입장차가 컸기 때문이다. 그러다 지난 8일 동맹이 추진해 온 프랑스 리옹∼이탈리아 토리노 간 고속철도 사업에 대한 표결에서 오성운동이 반대표를 던지자 살비니 부총리는 연정 붕괴를 선언했다.

살비니 부총리가 희망하는 것은 조기 총선이다. 현재 지지율이 높아 실권 장악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동맹은 지난 5월 유럽의회 이탈리아 선거에서 강경 난민정책을 앞세워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당시 오성운동은 3위로 처졌다.

마타렐라 대통령은 21일부터 각 당 대표들과 함께 새 연정 및 내각 구성 가능성 타진에 나설 예정이다. 새 연정 구성이 어려울 경우 조기 총선이 실시된다. 현재 오성운동과 의회 내 2위인 중도 좌파 민주당이 물밑에서 연정 구성 협상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당은 그동안 다른 이념 성향과 지지기반 때문에 사이가 좋지 않았지만 살비니 부총리의 정권 욕심에 그동안의 앙금을 묻고 ‘반(反)동맹’ 전선을 구축했다.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오성운동과 민주당 역시 서로 다른 지지기반과 정책노선 때문에 연정이 성사돼도 수명은 짧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 외신들은 이탈리아의 정치적 혼돈이 경제적 위기로 이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당장 다음 달부터 시작될 EU와의 2020년 예산안 협상부터 차질을 빚게 됐다. 오는 10월 중순까지가 시한이지만 조기 총선이 실시되면 예산안 협상이 자칫 내년까지 밀릴 수 있다.

이탈리아 경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마이너스 성장 중이고, 지난해 말 기준 공공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132%를 웃돌아 EU 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된다. 긴축재정을 반대하고 막대한 감세 정책을 통한 경제 부흥을 주장하는 살비니 부총리가 집권한다면 지난해처럼 이탈리아와 EU 사이에 격렬한 갈등이 재연될 전망이다. 유로존 경제규모 3위이자 부채 2위국인 이탈리아가 재정 파탄으로 흔들리면 유럽 경제 전체가 휘청일 수밖에 없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