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탈북민 모자 사망… “기독인이 심방 늘려 막아야”

한국VOM “예방은 교회가 할 수 있는 일”

한국 순교자의소리(VOM)에서 운영하는 탈북민 선교학교의 학생이 최근 탈북민 가정을 심방해 다과를 나누며 말씀을 전하고 있다. 한국VOM 제공

제2의 ‘탈북민 모자 사망’ 사고를 막기 위해선 한국교회가 탈북민 가정에 대한 심방을 확대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한국 순교자의소리(VOM)는 최근 탈북민 한모(42)씨와 여섯 살 아들이 숨진 지 수개월 뒤에야 발견된 것을 두고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탈북민 심방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한씨 모자를 발견했을 당시 집에는 음식물이 전혀 없었다. 이들이 최근까지 국가로부터 받은 보조금은 월 10만원 정도의 양육수당뿐이었다.

현숙 폴리 한국VOM 대표는 “정부 지원을 확대하는 것보다 탈북민 가정 방문을 확대하는 게 더 필요하다”며 “이는 교회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국VOM에선 두 명의 전임 사역자가 탈북민 가정과 병원, 교도소를 방문하고 있다. 최근엔 사역자 한 명을 추가로 고용했다. 탈북민 기독교인을 양육하는 학교도 두 곳 운영 중이다.

현숙 폴리 대표는 “탈북민 교인 중에는 질병이나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주님은 정부가 아니라 우리에게 그 책무를 맡기셨다”며 “이를 우리가 충실히 감당한다면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