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두둔 발언’ 논란을 빚은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가 28일 오후 군수실에서 미국 글렌데일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때 찍은 사진을 옆에 세워둔 채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의 수출규제로 반일감정이 악화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정상혁(77) 충북 보은군수가 일본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역정치권에 이어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정 군수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정 군수는 지난 26일 보은군 자매도시인 울산 남구에서 진행된 2019이장단 워크숍 특강에서 보은을 방문한 일본인의 말을 인용,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중국도 하고 필리핀도 하고 동남아에 다 했다. 그런데 다른 나라에 무슨 배상 한 것이 없다. 한국엔 5억불 줬다.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일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돈을 받아 구미공단, 울산, 포항 산업단지 만든 것 아니냐. 그러니까 한국 발전의 기본을 5억불을 받아서 했다. 객관적인 평가이다.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사인했으면 지켜야 한다. 그것을 무효화하고 돈 가져와라. 그러면 공인된 약속을 안 지킨다고 그런다”는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광복회 충북도지부와 충북 3·1운동·대한민국 100주년 범도민위원회는 28일 “친일매국 망언을 한 정상혁 보은군수는 군민께 무릎 꿇고 사죄하고 즉각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생각이 모자라거나 현실도 모르는 시대착오적인 생각의 망언에 대해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상혁 군수는 망상을 깨고 현실을 직시하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과거의 잘못을 외면하고 역사왜곡에 골몰하는 아베 정부의 대변인 같은 발언을 대한민국의 지방정부를 이끄는 수장이 했다는 사실이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저력으로 일궈낸 한국경제의 기적과 도약을 오로지 일본의 덕으로 돌리며 역사와 국민을 욕보였다”고 분노했다.

이에 대해 정 군수는 “보은군민이 아베 정권에 대해 잘 알고 규탄하는데 힘을 모으자는 의미에서 그간의 사례를 설명하고 일본 사람과 만난 얘기를 드린 것”이라며 “본의 아니게 오해를 빚게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