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 전하는 스토리텔러가 되자”

‘제1회 크리스천 여행작가·글쓰기’ 개강


‘국민일보 전정희 기자와 함께 하는 크리스천 여행작가·글쓰기 과정’이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대회의실에서 개강했다(사진).

13명이 참가한 글쓰기 과정은 기독교의 풍부한 콘텐츠를 글로 표현해 내는 작가를 양성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전 기자는 ‘한국의 성읍교회’ ‘나의 기독문화유산답사기’ 등을 집필한 기독 문화와 역사 전문가다. 첫 강의에서 전 기자는 ‘복음을 전하는 스토리텔러가 되자’고 권했다. 그는 “한국 기독교 역사에는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넘쳐 난다”면서 “이 중에는 소설과 연극, 뮤지컬로 만들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글쓰기 과정 수강생들이 좋은 작가로 성장해 감동적인 글로 표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 진행되는 강의에서는 ‘재밌고 가치 있게 글 쓰는 7가지 팁’ ‘무엇을 보고 어떻게 쓸 것인가’ ‘나의 은사를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법’ 등의 주제가 다뤄진다. 교육과정 중에는 우리나라 기독교 역사의 현장을 답사한 뒤 글을 써보는 여행작가 실전 훈련도 진행된다.

최연소 수강생인 홍승아(오주중 3년)양은 “글 쓰는 걸 좋아하는 평범한 중학생”이라면서 “소설작가가 꿈인데 잘 배워서 작가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