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쇼핑’ CJ家 이선호 자택 압수수색

檢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


검찰이 변종 대마를 들여오다 적발된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남 선호(29·사진)씨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55분쯤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를 밀반입하려다 세관 당국에 적발돼 검찰에 인계됐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4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씨의 서울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수사관들은 서울시 중구 장충동 이씨 자택에서 혐의 입증을 위한 각종 증거물을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 2일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았다. 이씨가 다니는 회사는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각종 증거물을 분석해 조만간 이씨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강희청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