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집에 보석이 방울방울 매달려 있습니다. 잠시 비오는 동안만 생기는 보석은 짧게 머물다가 사라지기에 더욱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움에 매료돼 보석에 손을 댄 곤충들은 대가로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다. 세상살이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화려한 유혹의 뒤편에는 언제나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글·사진=김지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