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베론 주최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에서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권현구기자

‘블록체인·암호자산의 미래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토론이 펼쳐진 ‘2019 미래 블록체인·암호자산 포럼’ 제2섹션. 블록체인 관련 업계 전문가들은 블록체인과 암호자산 업계가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토로했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와 금융권의 도움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다국적 법무법인 ‘오멜버니&마이어스’의 김용상 변호사는 5일 국회 토론회에서 “암호자산 관련 비즈니스를 시작하려는 사업자들과 상담하다 보면 은행이 계좌를 열어주지 않는다며 어려움을 토로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금융권에서 암호자산이 자금세탁이나 테러자금으로 사용되거나 사기와 관련된 것일 수 있다는 우려를 과도하게 인식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해킹이나 보안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박사는 “블록체인 기술만 놓고 보면 보안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낮지만 사업이 되고 산업이 되다 보니 거래소를 중심으로 보안이나 정보 누락, 사고가 발생할 요소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어느 정도의 보안을 갖춰야 하는지 등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다른 국가와 비교해 한국 정부가 블록체인산업 지원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봤다. 이 박사는 “정부의 시범사업들이 매년 수백억원 규모로 이뤄지는 것을 볼 때, 다른 국제기구보다 한국 정부의 지원 규모가 크고 사례가 많다”며 “정부와 업계가 협업하는 경험이 축적되다 보면 내년쯤 완성도가 높은 ‘예쁜’ 사업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정부가 업계에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제도적 지원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박사는 “다른 국가의 사업자들이 쫓고 있는 상황에서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며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명확하다면 회사를 운영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 역시 “법이라는 것은 새로운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틀과 같다”며 “정부가 산업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의 가장 큰 목표가 ‘대중화’라고 입을 모았다. 이 박사는 “이것이 블록체인이라고 드러날 필요는 없다. 사용자는 블록체인이라 쓰는 게 아니라 사용하기 편하고 가치가 있으니 쓰는 것일 것”이라며 “다양한 서비스에 접목해 블록체인이 실생활에 녹아드는 데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