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수도 비엔티안의 대통령궁에서 분냥 보라칫 대통령과 정보통신기술(ICT)·스타트업·농업 등의 협력 강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박수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라오스 방문으로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 방문을 완성하게 됐다. 비엔티안=서영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동남아 3국 순방 마지막 국가인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한·메콩 협력 구상’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라오스를 끝으로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됐다. 청와대는 “4강(미·중·일·러) 외교에 버금가는 신남방 외교를 펼치기 위한 확고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자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 대통령궁에서 분냥 보라칫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라오스는 자원이 풍부하고, 아세안 물류 허브, 아세안의 배터리로 불릴 정도로 성장잠재력이 큰 나라”라며 “한국은 성장잠재력이 무한한 아세안 국가들과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구현하길 희망하며, 라오스의 국가 발전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잘 조화해 양국의 공동번영을 이뤄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실행에 들어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이후 분냥 대통령과 함께 메콩강변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메콩 국가’들과 공동 번영과 경제 협력 방안을 담은 ‘메콩 비전’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메콩 국가들과 함께 번영하길 바라며,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발전 경험 공유, 지속 가능한 번영,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 번영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분냥 대통령과 함께 메콩강변에서 식수 행사도 했다. 분냥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시행된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이 홍수피해를 예방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통룬 시술릿 총리를 면담하고,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면담에서 “‘모든 강들의 어머니’ 메콩강을 가장 길게 품은 라오스에서 아세안 10개국 방문을 완성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룬 총리는 “한국이 라오스 발전을 위한 다양한 원조 사업을 공여해주신 데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방문하고 3일부터 5일까지 미얀마를 국빈방문했다. 6일까지 라오스 국빈방문을 마치고 이날 귀국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한 유일한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의미를 재차 강조했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비엔티안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보호무역주의 강화에도 지난해 한·아세안 상호교역액이 역대 최대 규모인 1600억 달러를 기록했다”며 “상호 호혜적·미래 지향적 협력 분야를 발굴하고 신남방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함으로써 우리와 신남방 국가들이 기대하는 큰 성과를 빠르게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주 보좌관은 특히 아세안에서 영향력이 큰 일본과의 경쟁과 관련해 “(순방국들도) 자유무역 질서를 통한 발전을 원하고 있다. 자유무역 질서를 강화하는 방향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서로 나눴다”며 “꼭 일본이 아니더라도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이나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등과의 창의적 협력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비엔티안=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