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빕 누르마고메도프(오른쪽)가 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디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2 메인이벤트 3라운드에서 더스틴 포이리에를 상대로 리어 네이키드 초크를 성공시키고 있다. TASS연합뉴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러시아)가 미국종합격투기 UFC의 라이트급 통합 타이틀전에서 더스틴 포이리에(30·미국)를 꺾고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7일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와의 1차 방어전에서 승리한 뒤 난동을 벌여 출장정지 징계를 받다가 11개월 만에 복귀한 하빕은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다.

하빕은 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디 아레나에서 열린 포이리에와의 UFC 242 메인이벤트에서 3라운드 2분 6초 만에 서브미션 승리를 거뒀다. 2008년 격투기 무대에 데뷔한 하빕은 이날 승리로 28승(무패)째를 거뒀다. 라이트급에선 데뷔 후 12연승이다.

하빕은 1라운드부터 앞서나갔다. 태클을 시도한 뒤 포이리에의 안면에 파운딩을 퍼부었다. 포이리에의 턱이 들리는 순간을 노려 초크를 시도하기도 했다. 2라운드에서 포이리에의 반격이 시작했다. 강력한 라이트훅과 킥을 연달아 적중시키며 하빕을 주춤하게 했다.

하지만 기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하빕은 포이리에의 체력이 소진될 타이밍을 노렸고 결국 3라운드에서 승부가 갈렸다. 포이리에는 테이크다운을 시도하던 하빕의 뒷목을 겨드랑이로 압박하는 길로틴 초크를 시도하며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하빕은 몸을 좌우로 움직이며 완전히 걸리지 않은 초크를 풀어냈다. 이후 힘이 빠진 포이리에의 뒤쪽에서 턱과 목 부위를 조르는 리어 네이키드 초크를 성공시키며 탭(기권)을 받아냈다.

하빕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세계 최고 중 한 명인 포이리에를 상대해 힘든 경기를 했다”면서도 “28승을 거두는 동안 모든 적들을 지배했다. 다음 주에 나를 최고의 파운드 포 파운드 랭킹에 올려 놓으라”고 말했다. 파운드 포 파운드란 모든 선수가 같은 체중이라는 가정 하에 기량의 우열을 따지는 개념이다.

하빕의 다음 상대로는 토니 퍼거슨(35·미국)이 유력하다. UFC 라이트급 랭킹 2위인 퍼거슨은 하빕의 유일한 대항마로 꼽혀왔지만 2015년 11월·2017년 3월엔 하빕의 부상으로, 지난해 4월엔 본인의 다리 부상으로 라이트급 타이틀전이 취소됐다. 퍼거슨은 지난 6월 도널드 세로니(36·미국)를 2라운드 종료 닥터 스톱 TKO로 꺾으며 12연승을 내달리고 있다.

맥그리거와의 리턴매치 가능성도 있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경기 후 “퍼거슨이 하빕과의 경기를 거절한다면 맥그리거와 2차전을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맥그리거도 경기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스크바 재경기를 예약해 두라”고 언급하며 재대결을 희망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