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두고 다양한 센서 정보를 활용해 기존의 여러 안전장치를 융합한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가 개발됐다(사진). 전통적인 안전장치들을 스마트하게 진화시키는 데 성공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및 차량 내 센서 정보를 바탕으로 주행 상황에 맞춰 승객을 실시간 보호하는 장치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안전장치는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능동형 안전장치와 사고 발생 시 승객을 보호하는 수동형 안전장치로 구분된다. 그러나 현대모비스의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는 두 안전장치를 하나의 제어기로 통합해 안전성과 효율성을 극대화시켰다.

이 장치는 외부 카메라 및 레이더 센서로 길 위에 있는 장애물이나 갑자기 멈춰선 차량 등 위험 상황을 확인하면 먼저 전동식 좌석벨트의 진동을 통해 승객에게 경고한다. 충돌이 예상되는 경우에는 긴급자동제동장치를 작동시켜 급제동하고 동시에 전동식 좌석벨트를 조정해 승객을 좌석과 밀착시킨다. 불가피하게 차량이 충돌하게 되면 충돌 강도에 따라 프리텐셔너와 에어백을 전개시킨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승객들의 위치나 움직임을 예측해 에어백을 최적화 전개하는 기술도 올해 내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가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와 함께 연구하고 있는 이 기술들은 세계에서도 아직 양산 사례가 없는 첨단기술로 국내 고급 세단을 중심으로 2021년부터 양산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샤시의장연구소장 김세일 전무는 “미래차 시대로 갈수록 기존 핵심부품들의 융합을 통한 기능 업그레이드가 더욱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