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뒤늦게 시인”

경찰 “정황 파악 나서자 자수한 듯”… CCTV 분석요원 등 수사팀 보강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용준(19·사진)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제3자가 운전했다고 진술했다가 경찰이 정황 파악에 나서자 뒤늦게 운전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기자간담회에서 “경찰이 자료를 찾으면서 추적하고, 운전했다고 주장하는 제3자에 대해 확인 작업을 하니까 장씨가 여러 가지를 고려해 자수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경찰 초동수사가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해 “경찰이 출동해보니 사고 지점에서 상당히 떨어진 곳에서 장씨 본인은 운전자가 아니라고 하고 피해자는 운전자를 보지 못한 상황이었다”며 “당시 혐의 명백성을 바로 판단하는 데 애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조금 더 신속하게 엄정하게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사안이 있었는지 점검해보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제3자의 음주운전 허위 진술 의혹과 관련해선 “상호 간에 어떠한 이야기가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나와야 책임을 물을 수 있다”며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마포경찰서는 교통과장을 수사 책임자로 정하고 CCTV 분석요원을 투입하는 등 수사팀을 보강했다. 마포서 관계자는 “음주 사고뿐 아니라 운전자 바꿔치기 등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신속 정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장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지 않은 것은 피해자 사망, 중상해 등 중대한 음주 사고가 아닌 이상 임의 동행을 요구하도록 돼 있는 경찰청 지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