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오하라 (9) 시각 장애 예비며느리 꼭 안아주셔…

시댁에 첫 인사… 태웅씨 어머니의 “사랑한다” 말씀에 간신히 눈물 참고 “저도 사랑합니다”

시각장애인 가수 오하라가 2015년 2월 일본 돗토리현 공연 후 성곽 인근에서 남편 태웅씨와 함께했다.

“내 모습 어때요? 진짜 괜찮은 거 맞아요? 아∼, 걱정된다. 자꾸 떨리네.”

안절부절못하며 서성이고 있었다. 불안하기는 태웅씨도 마찬가지인 듯 자꾸 심호흡하고 있었다. 태웅씨 부모님을 뵈러 가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태웅씨가 교제 사실을 털어놨고 한동안 충격에 빠진 부모님께서 가족회의를 거쳐 집으로 같이 오라는 연락을 주셨다. 나는 태웅씨에게 모든 것을 숨기지 말고 솔직하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신신당부를 했다. 시각장애인 며느리라 충격을 받으셨을 것을 생각하면 몹시 죄송하고 송구할 따름이었다.

최대한 단정하고 깔끔하게 차려입었다. 태웅씨 부모님은 3층에 사셨는데 우린 손을 꼭 잡고 계단을 올라갔다. 집안에 들어서니 태웅씨 가족들이 모두 와 있었다. 잠시 대화를 나누고 식사했다. 그야말로 바늘방석이었다. 태웅씨와 밥을 먹을 때는 반찬 위치만 알려주면 편하고 자연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하지만 장차 시댁 식구가 될지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밥을 먹자니 안 보이는 눈앞이 더욱 캄캄해진 것 같았다.

반찬을 집는 내 손을 모두 주시해 보고 있을 것만 같아 자꾸 헛손질했다. 태웅씨도 눈치를 살피는 듯 평소처럼 다정하게 반찬을 얹어주거나 챙겨주지 못하고 있었다. 체할 것 같았다.

급기야 나는 조심조심 밥만 먹기 시작했다. 그때 어머님께서 내 마음을 읽으셨는지 내 그릇에 반찬을 챙겨주셨다.

“무얼 좋아하느냐”고 물으시며 이것저것 수저에 일일이 얹어주시는 바람에 열심히 받아먹느라 과식했다. 집으로 돌아갈 땐 어머니께서 꼭 안아주시며 “사랑한다”고 말씀해주셨다. 순간 눈물이 왈칵 쏟아지려는 것을 간신히 참고 “저도 사랑합니다”라고 애써 미소지었다.

가족 모두가 온화하고 다정했다. 처음이나 지금이나 모두 한결같이 서로 아껴주고 사랑하며 지내고 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날 우리가 돌아간 뒤 태웅씨 어머님께서는 우셨다고 한다. 나도 자식을 둔 어미이기에 그 심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그랬다. 다른 사람이 장애인을 도우며 함께 살 때는 정말 착하고 좋은 사람이라고 칭찬한다.

하지만 막상 내 자식이 그런 처지에 놓이고 장애인과 한 식구가 된다는 것은 또 다른 이야기가 된다. 그러나 한평생 주님을 믿어오신 어머님께서는 아들 태웅씨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태웅아. 모든 것은 네가 짊어지고 가야 할 십자가다. 주님께서 주신 그 십자가를 감사히 여기고 사랑해라.”

시댁은 가톨릭을 믿으신다. 우리 친정 역시 가톨릭을 믿는 집안이다. 그리고 태웅씨는 성모 마리아의 얼굴을 10년이나 그렸고 특히 눈동자를 많이 그렸다. 그리고 이제는 한 여인의 눈이 돼주고 있다. 현재 우리 부부는 집 근처 교회에 나가고 있다. 시댁 분들은 가톨릭의 하느님과 개신교의 하나님이 다르지 않다며 개의치 않으신다.

나는 이런 시댁 식구들이 좋다. 조카들은 예쁘고 착하다. 형님은 집안일에 솔선수범하신다. 아랫동서는 내 몫까지 일하느라 고마움을 느낀다. 어머님께 아픈 손가락일 수밖에 없는 둘째 아들과 며느리인 우리는 서로 사랑하며 행복하게 사는 것이야말로 최고의 효도라 믿고 있다.

정리=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포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영상은 미션라이프 홈페이지나 유튜브에서 확인하세요)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