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로고. AFP연합뉴스

애플이 10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할 새로운 아이폰이 5G 부재,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관세 부과 등 각종 악재를 뚫을 수 있을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 정보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새로 나올 아이폰에서 가장 달라진 사양은 카메라 개수가 추가된 것이라고 9일 보도했다. 새 아이폰은 3종류로 아이폰Xr의 후속작은 아이폰11, 아이폰Xs와 Xs 맥스는 각각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로 명명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아이폰11은 ‘듀얼 카메라’, 아이폰11 프로와 프로 맥스는 후면에 카메라가 3개인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업체가 시작하고 삼성전자도 갤럭시S10부터 채용한 트리플 카메라를 애플도 따라가는 셈이다. 이밖에 더 빨라진 A13 프로세서, 그린·퍼플 등 새로운 색상 추가, 에어팟 등을 충전할 수 있는 역무선 충전 기능 등도 추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WSJ는 투자자나 분석가들이 새로운 아이폰을 ‘지루하다(boring)’고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비자를 열광시킬 만한 혁신이 없을 것이라고 보는 것이다. 지난해 아이폰Xs는 그 전 해에 나온 아이폰X와 크게 달라지지 않아서 소비자의 기대치를 충족시키지는 못한 반면 가격은 크게 높아졌다. 소비자들은 외면했고 아이폰 판매는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2분기 아이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하락했다.

따라서 극적인 반전 포인트가 없다면 아이폰 판매량 반등도 어렵다는 전망이다. 미국 IT전문매체 ‘톰스가이드’는 “애플의 적은 삼성전자나 화웨이가 아니다”면서 “애플이 진짜 걱정해야 하는 건 소비자들의 만족”이라고 지적했다.

애플을 둘러싼 외부 상황도 첩첩산중이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이 아이폰 가격을 더 높일 수 있다는 게 애플엔 가장 큰 걱정이다. 세계무역기구(WTO) 정보기술협정(ITA)에 따라 스마트폰은 애초에 관세 부과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에서 생산되는 전자제품에도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고, 중국에서 만들어지는 아이폰도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가뜩이나 고가인 아이폰이 최소 10% 이상 더 비싸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5G 시대가 개막했지만 애플이 1년간 5G 부재 상태로 경쟁해야 한다는 점도 부담이다. 애플은 내년에나 5G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미국, 중국, 유럽 등 주요 시장은 올해 하반기부터 5G가 본격화한다는 점에서 5G 부재는 애플엔 악재가 될 수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