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달 탐사 착륙선과 로봇이 달에 착륙한 상상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의 달 탐사 사업이 또 연기됐다. 내년 12월로 예고됐던 달 궤도선 발사 일정이 2022년 7월로 19개월 늦춰졌다. 역대 정부가 기술 부족을 고려하지 않고 무턱대고 우주 분야 공약을 내놓은 탓에 사업 연기가 되풀이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달 탐사 사업 주요계획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인공위성처럼 달 주위를 도는 궤도선의 개발 일정을 19개월 연장하고 궤도선의 목표 중량을 기존 550㎏에서 678㎏으로 조정한 것이 핵심이다. 새로운 발사 일정인 2022년 7월은 현 정부 임기가 끝난 뒤다.

달 탐사가 미뤄진 건 기술의 한계 탓이다. 달 궤도선 개발 연구진은 2017년 8월 예비설계 이후 상세설계 및 시험모델 개발 과정에서 궤도선의 무게를 줄이는 데 실패했다. 550㎏을 목표로 했으나 678㎏에서 무게를 더 줄이지 못한 것이다. 궤도선이 무거워지면 연료가 더 필요하고 이는 목표 임무기간(1년) 단축을 불러올 수 있다. 그동안 연구자 사이에서는 678㎏급 궤도선으로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궤도선을 다시 설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왔다.

과기정통부는 정확한 원인 규명과 상황 정리를 위해 올해 1월부터 점검평가단을 운영했다. 점검평가단은 현 설계를 유지하면서 궤도선 중량을 678㎏으로 조정하자고 제안했고 정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점검평가단은 달 궤도선이 무거워져 임무기간이 줄어드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임무궤도 최적화’를 통해 해결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애초 달의 원궤도에서만 12개월간 운용하려던 것을 타원궤도 9개월, 원궤도 3개월로 변경하자는 것이다. 타원궤도에서는 연료가 덜 필요하다. 사업 연기로 관련 예산은 기존 1978억원에서 167억원 더 늘어나게 됐다.

정부의 달 탐사 사업은 계속 오락가락하고 있다. 노무현정부는 2020년 달 궤도선을 발사하겠다고 했으나 박근혜정부가 이를 2017년으로 앞당겼다가 2018년으로 미뤘다. 문재인정부는 지난해 2018년에서 2020년으로 연기하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이번에 다시 차기 정권으로 공을 넘겼다. 정부가 새롭게 제시한 2022년 7월 목표도 지켜질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해외에서 달 궤도선을 발사해 궤도 진입에 성공한 나라(지역연합)는 러시아 미국 일본 유럽 중국 인도 6곳이다. 달 착륙은 러시아 미국 중국 3개국이 성공했다. 중국의 창어 4호는 지난 1월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해 여러 실험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