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사진) KDB산업은행 회장이 수출입은행과의 합병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사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책금융이 많은 기관에 분산돼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면밀히 검토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기능이 일부 중복돼 조직운영, 정책금융 실행 등에서 비효율성이 발생하는 만큼 두 기관을 통합 운영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 회장은 “정책금융도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합병을 통해 훨씬 더 강력한 정책금융기관이 나올 수 있고, 그러면 집중적 지원도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산업은행 회장 입장에서, 지난 2년간 정책금융을 해본 입장에서 이슈를 던지는 것이니 산업은행 기준으로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며 “모든 정책금융기관을 하나로 통합한다는 건 불합리하지만 부분적 통합(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말미에 수출입은행 합병안이 정부와 합의되거나 내부적으로 검토되지 않은 사견임을 덧붙였다. 하지만 산업은행 수장으로서 공언한 만큼 비교적 빠르게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수출입은행(부지)이 원래 우리 땅이었다고 한다. 뺏긴 것이니 다시 들어가야 한다”는 뼈 있는 농담을 섞기도 했다. 또한 이 회장은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산업은행의 지방 이전 방안을 거론하며 “산업은행이 해외로 팽창해 나가야 하는 시점에 글로벌경쟁력 퇴보라고 생각한다. 그런 쓸데없는 논의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