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종교계·정부 손잡고 ‘자살 예방 지침서’ 개발 나선다

개신교 등 종교계가 정부와 손잡고 ‘생명을 살리는 자살 예방 지침서’ 개발에 나선다. 생명존중정책 민·관 협의회(공동위원장 김희중 박능후)는 10일 서울 코엑스 콘퍼런스룸에서 대표 협의회를 열고 자살 예방 지침서를 개발, 배포키로 했다. 협의회 소속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김희중)는 ‘생명을 살리는 자살 예방 지침서’를 이르면 이달 말 각 종교계 종단을 통해 배포한다.

기독교 측 집필 위원으로 참여한 기독교자살예방센터 라이프호프 조성돈 대표는 “높은 자살률을 보이는 한국 사회에서 생명존중을 기본 사상으로 하는 종교계가 앞장서 자살 예방에 나서야 한다”면서 “지침서에는 자살에 대한 성직자들의 인식 개선을 돕는 내용과 예방 및 사후 대처 방법, 생명존중 의식함양 설교 예시문 등이 담긴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지침서는 자살 예방의 중요성에 대한 목회자 이해를 높이고 벼랑 끝에 선 이들을 돕는 방법을 제시해 줄 것”이라면서 “고통 가운데 있는 교인들이 설교를 통해 용기를 얻고 위기를 넘길 수 있도록 돕자”고 말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