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평안남도 개천에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한 뒤 이동식발사차량(TEL)을 살펴보고 있다. 4개의 발사관 중 1개의 하단부가 막혀 있어 3발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한국 군은 지난 10일 북한이 발사체 2발을 쐈다고 발표했지만, 이튿날 북한 매체에 공개된 사진에서는 3발이 발사된 정황이 드러났다. 군 당국은 이 가운데 1발이 북한 내륙에 떨어지는 사고를 냈다는 정보를 확인해 놓고도 쉬쉬했다. 우리 군의 감시·탐지 능력이 부족해서 틀린 발표를 내놨거나 의도적인 축소 발표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이 ‘미상의 발사체’ 2발을 쐈다고 밝혔으나, 군사 전문가들은 11일 북한 매체에 나온 발사 장면을 근거로 2발이 아닌 3발을 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발사 직후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는 이동식발사차량(TEL)에 탑재된 발사관 4개 중 3개의 위아래 뚜껑이 열려 있었기 때문이다.

만약 3발 중 1발이 탐지자산에 포착되는 높이로까지 올라가지 못한 채 자폭했거나 불발됐다면, 한·미 군 당국이 즉각 궤적을 파악하지 못했을 수 있다. 한·미 군 당국은 여전히 북한이 2발을 쏜 것으로 보고 있다.

발사체 중 1발은 200㎞ 이상 비행했지만 바다로 날아가지 못하고 동해 인근 내륙에 떨어졌다고 한다. 합참은 내륙낙하 정황을 확인했지만 이를 공개하지 않은 채 타깃인 바위섬으로 날아간 1발의 최대비행거리만 330㎞라고 전날 발표했다. 정부 관계자는 “합참은 내륙낙하로 보이는 발사체 궤적을 발사 당일 이미 파악하고 있었으며 추가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합참이 올해 들어 10차례 이뤄진 북한 시험발사와 관련해 최대비행거리만 밝힌 것은 처음이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전날 발사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보도하며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과거와 달리 ‘성공했다’는 표현을 쓰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렸다”고 했다. 연발 사격시험에 성공하지 못해서 추가로 시험사격을 할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