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새벽 화재가 발생한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안 주방 냉장고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 현장 조사를 위해 경찰 과학수사대를 비롯한 감식팀이 화재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11일 충남 천안시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집안 내부 일부를 태우고 꺼졌지만 아파트 안 냉장고에서 이 집에 살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의 시신이 발견됐다. 충남지방경찰청과 천안서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전 5시22분쯤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40여분만인 오전 6시3분쯤 모두 꺼졌다.

화재 당시 현관문이 잠겨있어 강제로 문을 열고 진입한 소방대는 집 내부에 있던 양문형 냉장고에서 시신 2구를 발견했다. 숨진 이들은 이 집에 살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중반의 둘째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닥에 쓰러져 있던 냉장고는 천장을 바라보고 문이 모두 열린 상태였다. 모자의 시신은 냉동실과 냉장실에 각각 놓여 있었으며 시신 모두 훼손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유가족으로 남편과 큰아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숨진 모자는 이들과 오래전부터 따로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영상에 숨진 모자를 제외한 다른 이들이 오가지 않았고 외부에서 강제로 침입한 흔적도 없는 만큼 제3자에 의한 범행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냉장고 옆에서 인화성 물질이 담긴 통이 발견된 점, 가스밸브가 파손된 점 등에 비추어 모자 중 한 명이 다른 한 명을 살해한 뒤 방화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