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신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국가기록원은 개별 기록관 신축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사실상 신축을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개별 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했다”며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당혹스럽다’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며 “국가기록원이 필요에 의해 증축을 할지, 신축을 할지 판단하겠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이것을 시작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건립이 백지화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고 대변인은 “국가기록원 판단에 의해 추진되는 것이기 때문에 기록원 측이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국가기록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세종시의 통합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의 통합-개별 체제로의 전환을 추진했으나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며 “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록원은 이어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에 맞춰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새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한다고 밝혔었다. 그동안은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에 역대 대통령 기록물을 함께 보관해 왔다. 행안부는 포화 상태에 이른 통합 대통령기록물 보존시설을 확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은 새 기록관 건립에 대해 “세금 낭비로, 단 1원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