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서울 용산구 중지도에서 바라본 한강변 모습. 강물 위로 파랗게 물든 하늘이 완연한 가을 날씨를 선보이고 있다. 서영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