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그랬냐는 듯, 맹렬히 타오르던 태양의 열기가 차츰 식어간다. 뭉게구름 너머 파란 하늘이 수줍게 얼굴 내밀고 우렁차던 매미 울음소리는 점점 희미해져간다. 알록달록 물드는 가을의 초입에서 만개한 황화코스모스가 나를 반긴다.

사진·글=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