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4대 0으로 격파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앞선 전반 23분 멀티골에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추석 연휴 마지막 날에 올 시즌 골러시를 개시했다. 멀티골을 포함해 팀이 넣은 4골 모두 관여하는 ‘원맨쇼’를 펼쳤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면서 2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수비수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패스를 왼발로 때려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고, 이어 13분 후 수비수 서지 오리에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차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의 활약에 팀은 4대 0으로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의 진가는 멀티골에만 있지 않았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상대 수비수 패트릭 반 안홀트의 자책골과 전반 42분 동료 미드필더 에릭 라멜라의 추가골로 이어진 토트넘의 두 차례 공격의 시발점이 됐다. ‘커리어 하이’로 평가되는 지난 시즌(20골 10어시스트) 첫 골은 10경기 만에 나왔다. 올 시즌 골러시의 출발선은 리그 개막 후 5경기, 자신의 세 번째 출전으로 앞당겨졌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웹·모바일 홈페이지에서 15분간 진행된 팬 투표에서 81.4%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영국 언론도 일제히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프리미어리그 주관 방송사 스카이스포츠는 9점, 영국 스포츠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9.4점으로 손흥민의 활약상을 평가했다.

토트넘의 마지막 골로 대승을 완성한 라멜라는 경기를 마치고 인스타그램에 ‘손흥민 잘했어, 하나 더 넣자(Nice one Sonny, let’s have another one)’고 적었다. 손흥민 응원가에서 발췌한 문구다.

시즌 초반에 중위권을 전전하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 개시와 동시에 선두권으로 도약했다. 순위는 9위에서 3위로 대폭 상승했다. 2승 2무 1패(승점 8·골 +5)를 기록해 전적이 같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스터시티, 첼시를 골 득실차로 밀어냈다.

손흥민은 영국 BBC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멀티골과 대승의 공로를 동료들에게 돌렸다. 그는 “토트넘이 처음부터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승점 3점을 받을 만한 경기”라고 자평한 뒤 “알더베이럴트의 패스와 오리에의 크로스가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챔피언스리그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토트넘의 다음 경기는 오는 19일 그리스 페이라이오스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인 올림피아코스 원정전이다.

손흥민의 골러시가 시작된 날, 이강인(발렌시아)은 스페인의 ‘거함’ FC바르셀로나를 25분간 상대했다. 프리메라리가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4로 뒤진 후반 22분 교체 투입돼 경기 종료까지 뛰었다. 10분 안팎이던 출전시간은 20분대로 늘어났다. 발렌시아는 2대 5로 완패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