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부터 발급되는 영문 운전면허증 앞면(사진 위)과 뒷면. 경찰청 제공

영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등 33개국에서 통용되는 ‘영문 운전면허증’이 16일부터 발급된다. 이 면허증이 있으면 별도의 면허 공증 서류나 국제운전면허증 없이 해당 국가에서 차량을 운전할 수 있다.

경찰청은 16일부터 뒷면에 영문으로 개인 면허정보가 적힌 운전면허증을 전국의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영문으로 표기되는 정보는 이름과 성별, 생년월일, 주소 등이다. 운전 가능한 차종도 국제 기준에 따른 기호로 표시된다.

영문 운전면허증 도입 전에는 해외에서 운전을 하려면 출국 전 국제운전면허증을 발급하거나 출국한 국가의 한국대사관에서 운전면허증에 대한 번역공증서를 받아야 했다.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으면 이러한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이 경우에도 여권은 반드시 소지해야 하며 적용 국가별로 사용요건이 다를 수 있어 사전 확인이 필요하다. 영문 운전면허증 사용이 가능한 국가는 9일 기준으로 33개국이다. 주요국 가운데 영국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터키 싱가포르 스위스 덴마크 핀란드 뉴질랜드가 포함됐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9개국, 아메리카 10개국, 유럽 8개국, 중동 1개국, 아프리카 5개국이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전국 27곳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신규 취득과 재발급, 적성검사, 갱신 때 발급받을 수 있다. 면허를 재발급받거나 갱신하는 경우에는 전국 경찰서 민원실에서도 발급 신청이 가능하다. 영문 면허증 발급 수수료는 1만원으로 기존 면허증 수수료 7500원에서 2500원이 더 붙는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영문 운전면허증 도입을 위해 2017년 5월 서식 개선 계획을 수립했고, 법제처는 지난 6월부터 이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경찰청은 또 16일부터 전국 경찰서 교통민원실에서 지문인식을 통한 신분확인 서비스를 실시한다. 신분증이 없는 민원인도 본인 동의서만 제출하면 지문으로 본인 여부를 확인, 운전면허증 발급 등 교통 민원 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조민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