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선수들이 15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2차전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 경기가 안풀리는 듯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한국은 이날 도미니카에 1대 3으로 패해 월드컵 2연패를 당했다. FIVB 홈페이지

‘라바리니’호의 무기력한 패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홈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일본 청소년팀에게 패배하며 결승에도 진출못해 망신을 산 여자배구 대표팀이 이번에는 월드컵 시작부터 내리 2연패를 당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랭킹 9위)은 15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2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10위)에 세트스코어 1대 3(17-25 26-24 23-25 23-25)으로 졌다. 전날 세계 2위 중국에 0대 3으로 완패한 뒤 연패다.

더욱이 한국은 아시아선수권 대회에서 부상으로 빠진 세터 이다영과 레프트 박정아까지 합류한 ‘완전체’로 이번 대회에 나선 점에서 우리보다 순위가 낮은 도미니카에 당한 패배는 뼈아프다. 세계적인 감독을 영입했음에도 대표팀의 경쟁력이 정체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은 김희진(20점)과 김연경(19점)의 좌우 쌍포를 앞세워 도미니카 코트를 공략했다. 하지만 330㎝의 타점 높은 스파이크를 내리 꽂는 ‘주포’ 브라옐린 마르티네즈(27점)를 막지 못하고 무너졌다. 또 3세트와 4세트 우세한 상황에서 잇단 범실을 해 자멸했다. 16일에는 홈팀 일본과 3차전을 펼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