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가 지난 14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 대회 2라운드 17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21)가 2019-2020시즌 개막전에서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임성재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로 1타를 잃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71타가 된 임성재는 스콧 피어시(미국) 등과 함께 공동 19위에 랭크됐다.

대회 직전에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PGA 투어 신인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은 임성재는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2019-2020시즌 투어 첫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3라운드까지 매일 60대 타수의 호조를 보이며 전날 공동 9위를 기록, 역전우승에 대한 희망도 없지 않았다. 임성재는 그러나 이날 처음으로 오버파 점수를 적어내며 순위가 10계단 밀려 다소 아쉬움을 샀다.

디펜딩 챔피언인 재미교포 케빈 나(미국)는 10언더파 270타, 공동 14위에 올랐다. 지난달 득남한 케빈 나는 현지 날짜로 이날(15일) 36번째 생일을 맞아 대회 2연패와 득남, 생일 자축의 겹경사를 노렸다. 하지만 2타를 줄이고 순위를 전날보다 두 단계 끌어 올린데 만족해야 했다.

호아킨 니만(칠레)이 최종 합계 21언더파 259타로 우승했다. 21세 신예인 니만은 칠레 국적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챔피언이라는 역사를 썼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6억1000만원)다.

김영석 선임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