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오른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출범 기념식에서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사이트를 살펴보고 있다. 윤성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 노동자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16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노동자와 소상공인들은 복지플랫폼에서 휴양·여행, 취미·자기계발, 건강관리, 생활·안정, 상품몰 5개 분야 19개 기업이 제공하는 상품을 싼값에 구입할 수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복지플랫폼 출범식에서 “중소기업 혼자서는 복지 격차를 해소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대한상의와 공동으로 복지플랫폼을 오픈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 복지플랫폼을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최병환 CJ CGV 대표이사,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이사, 신동훈 교원웰스 사장 등 복지서비스 제공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