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장신 세터’ 김명관(22·경기대·왼쪽 사진)이 2019-2020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에 입단했다.

김명관은 1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KOVO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국전력으로부터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됐다. 한국전력은 지난 시즌 V리그 남자부 7개팀 중 최하위에 머물러 1순위 지명권 추첨에서 50%의 높은 확률을 부여받았다. 1순위 지명권을 얻자마자 김명관을 선택했다.

김명관은 대학부 ‘최대어’로 주목을 받았다. 2016년 20세 이하(U-20)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으로, 새 시즌 V리그에서 곧바로 경기에 투입할 수 있는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되고 있다. 정교한 토스워크로 공격을 연결하면서 신장 194.5㎝의 높은 키로 직접 스파이크를 때릴 수 있는 만능 신예다.

세터가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지목을 받은 것은 2016-2017시즌 KB손해보험으로 입단했던 황택의에 이어 V리그 사상 두 번째다.

한국 귀화를 신청한 홍콩 센터 알렉스(29·경희대·오른쪽)는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었다. 알렉스는 대한민국배구협회의 ‘우수 외국인 체육 분야 인재’로 선정돼 대한체육회에 특별귀화 대상자로 올라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