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한 치킨집에서 16일 호프 미팅을 하고 있는 박용만(왼쪽)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노사 협력을 다짐했다. 노동법 개정을 앞두고 경영계와 노동계가 대립하고 있고,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2기 출범을 앞둔 시점에 만남이 성사된 것이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16일 중구 대한상의에서 면담을 한 뒤 순화동의 한 치킨집에서 호프 미팅을 가졌다. 박 회장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자”고 인사했다. 김 위원장도 “경제가 힘인데 기업하시는 분들도 어려움을 극복하고 사업이 번창하길 바란다”며 “오늘 만남이 노동을 존중하고 노사가 상생하는 희망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경사노위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거론하며 “제가 100% 원해서 합의한 것은 아니지만 노사가 어렵게 합의를 이뤄낸 것”이라며 “국회 논의과정을 거치면서 우려가 해소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영계와 노동계는 정부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개정안을 추진하면서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이들의 호프 미팅은 2017년 10월 이후 두 번째다. 두 사람은 그동안 자주 만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해온 만큼 이번 만남을 통해 갈등 국면에서도 대화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