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선수들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숙적 일본과 가진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에서 득점한 뒤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FIVB 홈페이지

‘라바리니호’가 한 달 만의 한·일전에서 설욕에 성공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랭킹 9위)은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대회 3차전에서 일본(6위)에 세트 스코어 3대 1(23-25 25-19 25-22 27-25)로 승리했다. 앞서 중국(2위)과 도미니카공화국(10위)에 모두 져 연패의 늪에 빠졌던 한국은 뒤늦게 첫 승을 챙겨 순위 반등의 동력을 얻었다. 한국과 일본은 나란히 1승 2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이 승리로 ‘잠실 대참사’를 설욕했다. 한국은 지난달 24일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4강전에서 20명 중 11명이 2000년대생 출생자이고 신장 180㎝를 넘는 선수도 희박한 청소년 대표팀급 전력의 일본에 1대 3으로 역전패했다. 이 스코어를 일본의 ‘성인 1군’ 대표팀에 고스란히 돌려줬다.

한국은 1세트만 해도 일본의 주포 이시카와 마유(16점)를 저지하지 못하고 범실까지 연발하면서 부진을 이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블로킹을 앞세워 살아났다. 센터 김수지가 고비마다 블로킹(6차례) 벽을 쌓는 등 블로킹에서 17대 3으로 일본을 압도한 것이 승리 요인이었다. 신장 180㎝의 세터 이다영이 3개의 블로킹을 보탤 만큼 한국은 수비에서 집념을 발휘했다.

튼튼한 방어는 공격력 상승으로 이어졌다. 레프트 이재영(25점)이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냈고 주포 김연경(18점)과 라이트 김희진(15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등 공격루트를 다양히 가져갔다. 한국은 오는 18일 러시아와 4차전을 갖는다.

김철오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