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7년이면 한국의 전체 가구 중 가구주가 65세 이상 고령자인 가구가 절반을 차지한다. 1인 가구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2047년에 70대 이상 가구주의 비중은 가장 커진다. 미혼·비혼자들이 1인 가구인 채로 나이를 먹고, 고령자의 ‘황혼 이혼’이 늘기 때문이다. 급격한 고령화로 한국 가정의 기본 형태는 ‘고령자 가정’이 되는 것이다.

통계청은 18일 ‘2017~2047년 장래가구특별추계’를 발표했다. 장래가구추계는 보통 5년 단위로 하지만, 최근 출산율 하락 등으로 인구가 급격히 줄면서 특별추계를 했다. 시간이 갈수록 한국의 가구원 수는 감소하는 것으로 예측된다. 2047년까지 부부와 자녀로 이뤄진 가구는 줄고 1인 가구와 부부 가구가 증가한다. 2017년 ‘부부+자녀 가구’가 31.4%(615만 가구)로 가장 많았고 1인 가구는 28.5%(558만3000가구), 부부 가구 15.8%(309만3000가구) 등이었다. 이 순서는 30년 뒤인 2047년 요동치게 된다. 1인 가구가 37.3%(832만 가구)로 가장 많고 부부 가구 21.5%(479만4000가구), 부부+자녀 가구 16.3%(363만8000가구) 순으로 변한다. 평균 가구원 수도 2017년 2.48명에서 2047년 2.03명으로 줄어든다.

1인 가구 증가는 ‘가구 고령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불황 등으로 미혼을 택한 젊은 세대가 시간이 지나면서 고령 1인 가구로 자리잡는 것이다. 2017년 1인 가구 가운데 30대 이하(35.6%)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2047년이 되면 70대 이상이 40.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된다.

전체 가구에서도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17년 399만8000가구(20.4%)에서 2047년 1105만8000가구(49.6%)로 2.8배 늘어난다. 두 집 중 한 집은 고령자 가구인 셈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전체 연령대에서 미혼·비혼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들은 고령 1인 가구로 변한다. 2020년 베이비붐세대가 65세에 진입하면 고령가구 수는 크게 증가하는데, 황혼 이혼이 많아지면서 1인 가구 고령화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계청은 저출산 심화로 인구 감소세가 가팔라지면서 2040년에 가구 수가 정점을 찍고 이후부터 줄어든다고 관측했다. 2년 전 2043년을 정점 시기로 판단했던 것보다 3년을 앞당겼다.

세종=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