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28)씨가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때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표창장에 기재된 2012년 9월 7일에 작성된 것이 아니라 그 이후에 꾸며진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조씨가 서울대 의전원 입시를 준비하던 2013년에 위조 작업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조씨가 위조 표창장을 부산대에 앞서 서울대 의전원에도 제출했던 것을 의심하고 수사해 왔다.

검찰 관계자는 18일 “표창장의 위조 시점과 방법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는 자료를 다수 확보했다”며 “(표창장) 기재일자가 2012년 9월 7일인데, 그 시점보다 이후에 표창장이 위조됐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씨의 어머니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표창장을 위조했다고 보고 지난 6일 사문서위조죄를 적용, 불구속 기소했었다.

검찰은 정확한 위조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서도 “위조사문서행사, 공무집행방해와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다”고 했다. 또 “사문서를 위조한 시점이 행사한 시점과 근접해 있을수록 행사 목적이 도드라지지 않을까 싶다”고도 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딸뿐 아니라 아들 조모(23)씨가 받은 동양대 상장 역시 임의로 제작된 것인지 파악 중이다. 조씨는 2013년 동양대가 주최한 인문학 강좌에 참가해 수료증을 받았으며, 이 수료증 외에 동양대 총장 명의의 상을 여러 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립대인 부산대의 입시 업무를 방해한 정 교수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일단 정확한 위조 시점과 방법을 특정하는 방식으로 정 교수의 공소장을 변경할 방침이다. 딸 조씨에 대해서도 추가 소환이나 기소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표창장 문구에 나타난 딸 조씨의 봉사활동 내역 등이 사실인지도 알아볼 방침이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조씨의 표창장 사본에 원본대조 검증필증이 찍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러나 조 장관 측은 아직까지 표창장 원본을 제출하지 못하고 있다. 위조된 문서가 조악해 이를 제출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허경구 구승은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