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전년 동월보다 4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는 소식이 19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발행되는 주요 6개 일간지 중 4개 일간지의 1면에 실려 있다. 연합뉴스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지난달 방일(訪日) 한국 여행객이 반토막 났다는 소식을 1면 머리기사로 비중 있게 다루며 관광업계의 피해를 우려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중국과 미국 여행객이 늘었다며 애써 의미를 축소했다.

일본 주요 일간지 6개 중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 4개사는 19일 조간 1면에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가까이 줄었다는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발표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8월 방일 한국인 여행자가 전년 대비 48% 줄었다”며 “한·일 갈등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움직임이 한국에서 급속히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도 “한국 관광객 감소로 전체 외국인 일본 방문자 수는 11개월 만에 전년 대비 감소했다”며 한국 여행자의 일본 방문은 앞으로도 저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정부 관광청이 전날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를 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 관광객은 30만8700명이다. 2018년 8월 59만3941명에서 48% 감소했다. 일본이 ’경제보복’ 조치를 시행해 한·일 갈등이 빚어지던 초기인 7월(-7.6%)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 영향으로 일본 전체 관광객도 전년보다 2.2% 감소했다. 전년 대비 관광객이 줄어든 곳은 한국까지 4개국인데 한국 외 국가의 감소 인원을 합쳐도 1만명이 되지 않는다. 한국 관광객 감소가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 것이다.

아베 신조 정권에 우호적인 극우매체 산케이도 우려를 표했다. 산케이는 “48% 감소가 동일본 대지진 직후인 2011년 5월 이후 8년3개월 만의 하락폭”이라며 “한·일 관계 악화로 한국인 관광객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목표로 하는 ‘2020년 방일 관광객 4000만명’도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했다. 산케이는 “한국 관광객은 중국과 함께 일본 방문객 수 전체를 뒷받침했는데 감소 추세가 계속되면 ‘방일 관광객 4000만명’ 달성이 어렵다”고 전했다. 도쿄신문은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고 했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달성이 힘든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관광객이 줄었지만 다른 국가 관광객은 증가했다며 평가절하하기 위해 애쓰는 눈치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관광객은 대폭 감소했지만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6%, 미국과 동남아는 13% 늘었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