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상륙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공포가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 치사율 100%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17일, 18일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에서 잇따라 확진된 데 이어 20일 경기 파주시 농장 2곳에서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바이러스가 잠복기(4~19일)를 거쳐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나흘째지만 방역 당국은 아직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 회의를 열었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잠복기를 고려할 때 앞으로 3주간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아직도 상당히 위험한 상황인 만큼, 극도의 긴장감을 가지고 지속적 방역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의를 전후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한 지역인 경기 파주시의 농장 2곳에서 의심신고 2건이 들어왔다. 적성면 소재 농장에서 돼지 2마리가, 파평면 소재 농장에서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였다. 두 농장의 돼지 사육 규모는 각각 3000마리(적성면), 4200마리(파평면)가량이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두 번째로 확인된 경기도 연천군 소재 농장으로부터 적성면 농장은 약 9㎞, 파평면 농장은 약 7.4㎞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방역대(발생 농장으로부터 반경 10㎞) 이내에 속해 있어 지난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두 농장에선 돼지에게 남은 음식물이 아닌 사료를 먹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모두 태국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가 일하고 있어 해외 출국 여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검역관들이 20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 파주시 파평면의 한 돼지 농가로 들어가고 있다. 같은 시간 파주시 적성면의 한 농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이 정밀 검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농식품부는 검역관 2명씩을 보내 정밀검사를 위한 시료를 채취하고, 사람·가축·차량 등의 이동통제 및 긴급 방역조치에 착수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확진되면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긴급 살처분 등 필요한 방역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돼지 흑사병’으로 불린다. 현재로선 예방과 확산을 막는 것만이 유일한 대책이다. 이날까지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 일대에서 살처분한 돼지 수는 총 7251마리에 달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유럽과 러시아를 거쳐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병해 미얀마 베트남 몽골 등에서 창궐 중이다. 올해 5월 북한에서 발생했고 끝내 한국으로 퍼졌다.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된 경로, 확진을 받은 농장의 감염경로는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바이러스가 들어있는 남은 음식물이나 야생 멧돼지를 통한 전염 등이 원인으로 거론될 뿐이다. 발병한 농장의 농장주나 근로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국을 다녀오면서 바이러스를 묻혀 온 뒤 돼지와 접촉해 옮겼을 가능성도 있다. 다만 확진 판정을 받은 두 농가는 이런 추측에 모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확정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다 보니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태풍 ‘타파’가 방역 작업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비가 내려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 등에서 하천 수위가 높아지고 돼지 살처분 매몰지에서 침출수가 발생할 수 있다.

국내 돼지고기 가격은 급등세를 보이다 안정을 찾았다. 19일부터 일시 이동중지명령이 해제되면서 경매가 재개돼 ㎏당 도매가격은 5000원대로 낮아진 상황이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