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지표 개선되는데 고통받는 상황에서 자살을 수용하는 태도는 늘어
생명존중 사상 더욱 고취시켜야


보건복지부가 ‘2018 자살실태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자살 예방·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법률’에 근거해 5년마다 실시하는 것으로 2013년에 이은 두 번째 조사다. 이 중 자살에 대한 국민태도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75세 이하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그 결과 그간 생명존중 교육과 공익광고 등의 영향으로 자살예방에 일부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 생각을 해본 적이 있는 사람이 2013년 조사 때는 22.8%였으나 이번에는 4.3% 포인트 감소한 18.5%였다. 자살 생각이 있는 사람 중 자살을 계획한 사람도 23.2%로 5년 전(23.4%)보다 소폭 줄었다. 자살 계획이 있는 사람 중에서 자살을 실제 시도한 사람은 36.1%로 5년 전(44.6%)과 비교해 무려 8.5% 포인트나 낮아졌다. 아직도 극단적인 선택이 끊이지 않는 한국사회 속에서 자살 관련 행동 지표가 개선되고 있다는 사실은 그나마 다행스럽다.

자살을 생각하는 주된 이유는 경제적인 문제(34.9%)였다. 가정생활 문제(26.5%), 성적·시험·진로 문제(11.2%) 등이 뒤를 이었다. 경제적인 문제는 5년 전(28.5%)보다 비중이 커졌다. 이는 경제적 불평등이 심화되고 빈곤층이 늘어나면서 삶의 희망을 잃어가는 사람들의 심각한 고민을 드러내주고 있다. 자살을 개인 문제로 돌릴 것이 아니라 정부가 사회구조적 측면에서 복지와 사회안전망 확충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야 하는 이유다.

이번 조사에서 걱정스러운 대목은 자살에 대한 허용적 태도가 늘어났다는 점이다. 고통 받는 상황에서 자신이나 타인의 자살을 용인하는 수용적 인식이 5년 전보다 높아졌다(5점 척도로 2013년 2.96점에서 2018년 3.02점). 특히 자살을 받아들여야 할 상황이 있을 수 있다는 인식, 즉 합리적 선택이라는 인식을 가진 사람의 비율이 증가했다(2013년 2.43점에서 2018년 2.61점). 아울러 자살이 예방 가능하다는 인식도 낮아졌다. 우리 사회에서 이런 잘못된 인식과 태도가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심히 우려스럽다.

인식 악화가 개인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 탓이라는 진단도 있으나 자살은 선택이나 권리가 아니다. 생명은 그 어떤 가치보다 우선하기 때문이다. 자칫 생명경시 풍조가 조장될 수도 있는 만큼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생명존중 문화를 더욱 확산시켜야 할 책무가 우리 모두에게 있다. 정부 당국도 자살예방 프로그램 및 홍보 캠페인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생명존중을 위한 인식 개선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한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