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왼쪽) 법무부 장관이 휴일인 22일 아들과 함께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 조 장관은 아들과 함께 개인 차량으로 외출한 뒤 오후에 귀가했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