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의 검찰 때리기가 우려할 만한 수준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감싸는 정도를 넘어 검찰에 압박을 가하고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수사 관행상 가장 나쁜 게 먼지털이식, 별건 수사”라며 “대규모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이 밝혀진 게 별로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장관 본인이 연루되지 않았다는 메시지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발언으로 여겨질 수 있다. 이 대표는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총력 수사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되길 바란다”며 검찰 수사=검찰 개혁 저항이라는 프레임을 또사용했다.

그동안 여권에서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난한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행위” “정치를 하겠다고 덤벼드는 것” “정치검찰의 복귀” “검찰의 악랄한 속내” “비인권적 수사” 등 헤아릴 수 없다. 하지만 각종 여론조사는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당하다는 응답이 압도적이다. 검찰의 정치 개입이라는 답변은 정당하다는 응답의 절반 수준이다. 국민들은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주기를 원하고 있다. 조 장관 문제가 진영싸움과 정쟁의 대상이 된 마당이어서 검찰 수사 말고는 이 문제를 매듭지을 수단이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검찰의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한데 이를 먼지털이식 수사로 폄하하는 것은 옳지 않다. 검찰은 여권의 이런 주장에 전혀 개의치 말고 수사에 전력을 기울이기 바란다.

친문단체의 대검찰청 앞 집회도 우려스럽다. 이들은 ‘정치 검찰을 규탄한다’ ‘조국 수호’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에서는 검찰 수사를 받은 다른 여권 인사들을 옹호하는 내용도 많았다. 검찰이 국정농단 수사나 적폐 수사를 할 때는 가만히 있다가 자기 진영 사람을 수사하니 검찰을 비난하는 것이다. 검찰 수사 대상인 조 장관을 수호하겠다는 것은 또 무엇인가. 친박단체가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를 주장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패거리 정치다. 양 극단의 상반된 주장이 부닥치고 있는 상황일수록 현명한 국민들은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