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경(사진) 국가교육회의 의장이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100% 선발하자는 주장은 산업화 시대로 돌아가자는 얘기”라며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정시 확대 주장에 ‘불가’ 입장을 밝혔다. 국가교육회의는 대통령직속 자문기구로 문재인정부의 중장기 대입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그는 ‘대입 자격고사’를 제안하면서 전체적인 중장기 대입 정책의 밑그림을 다음 달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김 의장은 23일 ‘한국-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육 콘퍼런스’ 사전 설명을 위해 세종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국제교육 콘퍼런스는 다음 달 23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김 의장은 간담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입시 특혜 의혹으로 불거진 대입 개편 입장도 설명했다.

그는 먼저 수능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김 의장은 “현재 수능은 암기식이다. 재수, 삼수하면 유리해지고 돈 들이면 점수를 따므로 결코 공정하지 않다”며 “5지선다형으론 학생의 미래 역량을 제대로 측정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학생부종합전형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교 교육이 다양하지 않아 획일적이다 보니 교육과정 바깥에서 (비교과 스펙을) 가져오게 만들다가 사고가 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간담회 이후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정시 확대를 반대하는 것인가’란 질문에 “현행 수능이라면 정시 확대는 하면 안 된다. 수능 100%로 되돌리는 건 산업화 시대로 돌아가자는 얘기”라고 했다.

그는 대입 자격고사 도입도 제안했다. 점수를 표시하지 않고 통과·미통과만 가르는 시험이다. 중학교 3학년까지 공통교육과정(지금은 고교 1학년까지)을 마친 학생에게 시험 기회를 준다. 시험을 통과하지 못한 학생은 고교 졸업 때까지 재응시 기회를 주고, 졸업 때도 통과하지 못하면 직업교육을 받도록 하는 구상이다. 그간 교육계에서 제기된 ‘수능을 절대평가화하고 자격고사로 전환하자’는 주장과는 차이가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입제도라기보다 일종의 기초학력 보장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국가교육회의는 다음 달 국제교육 콘퍼런스에서 중장기 대입제도 방향을 공개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개막식 기조발제를 통해 학제 개편, 중장기 대입 개편, 교원 양성, 교육과정 개편 등 큰 정책 변화를 덩어리째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콘퍼런스에서 정시 확대 여부는 논의되지 않을 전망이다. 김 의장은 “정·수시 비율 변경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며 더 큰 차원의 논의”라고 선을 그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