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한강(오른쪽)과 시인 진은영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린 예테보리국제도서전에서 ‘사회역사적 트라우마’라는 주제의 세미나에 참여하고 있다.

“나는 한강 작가의 ‘빅팬’입니다. 스웨덴어로 번역된 소설 ‘채식주의자’와 ‘소년이 온다’를 읽으면서 강렬한 정서적 체험을 했어요.”

스웨덴 한 학교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는 노라(36)씨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국제도서전(이하 도서전)에서 맨부커상 수상 작가 한강과 시인 진은영의 세미나를 들은 뒤 이렇게 말했다. 그는 “소년이 온다는 아픈 역사(광주민주화운동)를 시적 언어로 풀어냈다”며 “이런 소설은 지금껏 읽어본 적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여한 도서전은 한국문학의 위치를 가늠하게 만든 행사였다. 도서전에서는 26일부터 4일간 300개 넘는 세미나가 열렸는데, 한국 문인들의 대담에는 시민들과 출판 관계자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한강과 진은영은 사회역사적 트라우마를 주제로 광주민주화운동, 세월호 참사 등에 관한 이야기를 45분간 풀어냈다. 어머니와 함께 도서전을 찾은 슈미트(19)군은 “부모님이 한강의 작품을 다 읽었을 정도로 가족 모두 한국 문학에 관심이 많다”며 “역사적인 비극을 깊게 고민하는 자리가 됐다”고 했다. 이튿날 한강의 소설 ‘흰’을 다룬 세미나에 참여한 오사(32)씨는 “깊은 사고와 문장이 한국 작품만의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문학의 위상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은희경 이승우 김애란 편혜영 등의 작품이 아시아를 넘어 영미, 유럽권 독자와 만나는 중이다. 한국문학번역원 통계에서도 한국문학 작품 수출은 2015년 94건(번역원 통해 수출된 서적 기준)에서 2017년 130건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도서전 현장에서 만난 소설가 김언수.

스웨덴에서도 한국문학의 인기는 실감할 수 있었다. 지난해엔 김언수의 ‘설계자들’이, 올해엔 한강의 ‘흰’이 스웨덴에 각각 번역돼 주목받고 있다. 스웨덴 문예지 ‘10TAL’은 최근 한국문학 특집호를 발간하기도 했다. 한강 작품의 스웨덴 출간을 총괄한 편집자 니나 아이뎀은 “정치 사회 여성 등 다양한 이슈가 녹아있는 한강 작품은 차별화되는 지점이 있다”고 말했다. 윤부한 한국문학번역원 해외사업본부장은 “스톡홀름대 한국어과를 예로 들면 2014년 한 학년에 25명이었던 인원이 지금은 60명 정도가 돼 일본어과보다 정원이 늘었다”며 “좋은 번역가가 탄생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서전 현장에서 만난 김언수는 한국문학이 해외에서 주목받는 이유를 설명하면서 “국력이 세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K팝을 비롯한 한국의 문화 상품이 세계 곳곳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한국문학도 자연스럽게 외연을 넓히게 됐다는 뜻이다. 그는 “프랑스에 갔을 때 젊은이들이 BTS의 나라에서 왔다는 이유로 내 책을 사 가더라”며 “책이란 한 나라의 문화를 파는 것인데, 문화 국력이 커지면서 세계인들이 한국 문학도 찾기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한국 스릴러만의 독특함도 그가 스웨덴 독자들을 만나면서 새롭게 느낀 점 중 하나였다. 김언수는 “여기선 정유정 작가나 나 같은 한국 스릴러 작가들을 이상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스웨덴 스릴러가 딱딱하고 논리적이라면 한국문학은 시적이다”고 설명했다.

예테보리(스웨덴)=글·사진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