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월헌계미일기(海月軒癸未日記·사진)’는 조선 선조 재위 시기의 문신 황여일(1556~1622)이 장인을 간호하고 임종 후 운구까지 3개월간 하루도 빠짐없이 기록한 치병일기다. 당시 조선의 의료상황과 장례절차를 알 수 있어 자료적 가치가 있다.

문화재청 산하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해월헌계미일기처럼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한문 일기 8편을 국역해 ‘조선시대 개인일기 국역총서’를 펴냈다고 30일 밝혔다. 일기는 공식 기록에서는 볼 수 없는 솔직하고 생생한 현장감이 장점이지만 초서 또는 행초서로 쓰여 읽기가 어려워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

이 가운데 ‘북행일기’는 서종태(1652~1719)가 북도별견시관으로 임명돼 함경도 길주로 가서 별시(別試)를 시행하고 돌아와 보고를 올릴 때까지 4개월간에 걸쳐 기록한 일기다. 조선 후기에 정언(사간원 정6품 관직), 사간(사간원 종3품 관직) 등을 지낸 김복휴(1724~1790)가 쓴 ‘기백재일기’는 한양에서 생활한 소북계 사대부의 일상을 엿볼 수 있다.

김경철(1698~1764)이 경상도 하양현감으로 재직하면서 쓴 ‘경상도하양현일록’, 이해(1496~1550)가 어사의 명을 받고 함경도를 다녀온 24일간의 견문과 경험이 기록된 ‘온계선생북행록’, 정탁(1526~1605)이 지중추부사로 재직하면서 쓴 ‘정간공일기’ 등은 공직자의 일기로 눈길을 끈다. 숙종 때 작자 미상의 관동 유람기인 ‘관동일록’, 송주상(1695~1752)의 금강산 유람 일기 ‘동유일기’도 포함됐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