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남엔 ‘여가 즐기는 노인’ 많고 강북엔 ‘일하는 노인’ 많다

통계개발원 박시내 박사, 서울 25개구 고령자 분석


같은 서울시 안에서도 어디 사느냐에 따라 65세 이상 고령자의 활동 양상이 차이를 보였다. 소득 수준이나 주택 가격이 높은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거주 고령자들은 여가, 종교활동, 학술단체 참여 등 사회활동 참여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월등히 높았다. 반면 서민이 많이 살거나 임대 아파트가 많은 자치구에 거주하는 고령자들은 취업 등 경제활동에 종사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개발원(SRI) 경제사회통계연구실 박시내 박사는 30일 이런 내용의 ‘고령화와 노년의 경제·사회활동 참여’ 논문을 계간지 ‘통계청(KOSTAT) 통계 플러스’에 게재했다. 박 박사가 인용한 2015년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20% 표본조사) 때 집계된 서울 25개 자치구별 고령자의 경제활동인구와 사회활동인구 분포를 보면 경제 여건 등에 따라 고령자 활동 추이도 확연히 달랐다.

강남 3구에서는 취업 등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고령자보다 여가, 종교활동 등 사회활동에 참여하는 고령자 비율이 3배 가까이 됐다. 서초구의 65세 이상 고령자 중 32.03%가 사회활동에 참여하지만, 경제활동 참여 비율은 11.06%에 불과했다. 강남구 역시 고령자의 30.74%가 사회활동에 참여하고 있고, 경제활동 참여 비율은 10.37%로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낮았다. 서초구와 강남구에 송파구까지 더한 강남 3구는 서울에서 고령자 경제활동인구 비율이 최저였다.

반면 금천구는 고령자 중 경제활동 참여 비율이 14.20%에 이르는 데 비해 사회활동에 참여하는 고령자 비율은 19.11%에 그쳤다. 중구도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고령자 비율은 13.41%로 서울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이와 달리 고령자의 사회활동 참여 비율은 19.69%로 성동구(21.16%), 용산구(22.18%), 종로구(22.12%) 등 주변 지역보다 낮게 나타났다. 동대문구(18.51%), 도봉구(18.91%), 중랑구(19.04%), 노원구(19.11%) 등 고령자의 사회활동 참여 비율이 낮은 지역은 모두 강북 지역이었다.

통상 고령층에서 경제활동인구와 사회활동인구는 반비례하는 흐름을 보인다. 경제활동인구로 집계되는 고령층은 65세 이후에도 노동시장에 남아 계속 돈을 벌고 있고, 사회활동인구에 들어가는 고령층은 경제활동 참여 없이 자산소득이나 연금으로 생활한다. 고령층에 허용된 일자리 대부분이 저임금 공공서비스의 생계형 일자리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고령층 경제활동인구 대부분은 일을 하고 있어도 소득이 넉넉하지 않다. 이 때문에 경제활동인구와 사회활동인구 비율 분포는 고령층에 있어서 빈부격차를 보여주는 지표이기도 하다.

한편 미성년자에 대한 증여 재산에서도 강남 3구 강세가 두드러진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심기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전체 미성년자 증여 재산 1조279억원 가운데 40%인 4116억원이 강남 3구 거주 미성년자에게 증여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 3구를 제외한 다른 서울 22개 자치구의 미성년자 증여액 합계는 2022억원으로 강남 3구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