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애리시 선교사 기념사업회 내달 출범

“일제 강점기 젊은이 이끈 신앙정신 배우고 계승하자”

사애리시 선교사의 생전 모습. 하늘중앙교회 제공

1900년 미국연합감리회 파송을 받은 한 선교사가 한국 땅을 밟는다. 당시 29세였던 사애리시(史愛理施·앨리스 샤프·1871~1972) 선교사였다. 캐나다 출신인 그는 한국에서 로버트 샤프 선교사와 결혼한 뒤 충남 공주에 선교기지를 세웠다. 부부는 교육 선교와 여성 지도력 양성에 방점을 찍었다.

사애리시 선교사는 1906년 선교 활동 중 병에 걸린 남편이 세상을 떠난 뒤에도 사역을 계속하다 40년 일제에 의해 추방됐다.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은퇴선교사요양원에서 지내다 72년 9월 8일 10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그는 한국에서 사역하며 공주영명중·고등학교 전신인 명설학교를 비롯해 9개의 여학교와 7개의 유치원을 설립했다. 한국 최초의 여성 목사인 전밀라와 여성 경찰서장 노마리아가 사애리시 선교사의 제자였다.

1919년 3·1운동의 상징인 유관순 열사에게 독립의식을 심어준 것도 그였다. 사애리시 선교사는 1910년 충남 천안 병천면 지령리교회에서 여덟 살이던 유 열사를 만났다. 그는 나이가 어렸지만, 신앙심이 깊고 영리했던 유 열사를 눈여겨보다 수양딸로 삼았다. 1916년에는 유 열사를 서울 이화학당에 편입시켰다. 여성 지도자로 키우려는 취지에서였다. 비슷한 시기 사애리시 선교사는 영명학교 학생이던 조병옥을 연희전문학교로 유학 보내 지도자 훈련을 시켰다. 여학생뿐 아니라 남학생들도 후원했다.

그는 앨리스 샤프라는 본명보다 한국명 사애리시로 널리 불렸다. 그만큼 허물없이 한국인들과 어울리며 가까이 지냈다. 지역 주민들은 그를 ‘사부인’으로 부르며 의지했다.

지난 8일 천안 하늘중앙교회에서 교회 관계자와 사애리시 선교사의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사애리시 선교사 흉상 제막식 모습. 하늘중앙교회 제공

이 같은 업적에도 불구하고 잘 알려지지 않은 그의 삶과 활동을 기리기 위한 기념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충남 지역 감리교회들이 나섰다. 이들 교회를 주축으로 ‘앨리스 샤프 선교사 선교 기념사업회’가 다음 달 정식 출범한다.

유영완 천안 하늘중앙교회 목사는 1일 “사애리시 선교사는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당대 여러 젊은이를 이끈 신앙의 어머니였다”면서 “여성을 일깨우고 한국의 근대화를 꿈꿨던 그의 삶을 새롭게 조명하려 한다”고 밝혔다. 하늘중앙교회는 지난 8일 교회에서 사애리시 선교사 흉상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 교회도 1905년 사애리시 선교사가 설립했다.

‘이야기 사애리시’(신앙과지성사)를 쓴 임연철 박사도 “사부인은 충남 지역 어르신들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했던 분”이라면서 “제 친할머니 강계순 권사를 논산제일감리교회로 전도해 우리 집안에 복음을 선물하셨다”고 했다. 그는 미국 드루대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며 사부인과 관련한 사료를 수집해 집필한 전기를 지난 3월 출간했다. 그는 “신앙의 후배들이 선한 삶을 살았던 선배를 기억해야 건강한 교회를 세울 수 있다”고 당부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