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유진 스캘리아 신임 노동장관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가장 위대한 미국 대통령이라는 평가를 받는 에이브러햄 링컨의 초상화가 탄핵 정국에서 허우적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흐릿한 모습과 대조적으로 보인다. AP연합뉴스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 위기에 처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최측근 인사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 실현을 위해 호주 총리와 영국·이탈리아 정부에도 도움을 요청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대선판에서 제거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정상에게 뒷조사를 사주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상황에서 국내 정치 위기를 타개하고자 외세를 끌어들인 사례가 추가로 드러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2명의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로버트 뮬러 전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착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협조할 것을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뮬러 전 특검의 수사 결과를 깎아내리기 위해 호주 정부가 갖고 있는 수사과정 초기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NYT는 “뮬러 전 특검 수사가 부패하고 당파성을 지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대통령이 연방법 집행권과 정상외교를 남용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스캔들은 앞서 미 연방수사국(FBI) 조사에서 시작됐다. 당시 FBI는 러시아 정부가 2016년 미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흠집낼 수 있는 정보를 갖고 트럼프 대선캠프에 접촉했다는 호주 고위당국자의 제보를 받고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 장관이 뮬러 전 특검의 수사 착수 경위에 대한 법무부 조사에 협조를 구하기 위해 외국 정보기관들과 수차례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바 장관이 영국 정보기관 관리들에게 접근했으며, 지난주에는 이탈리아 고위관리들을 현지에서 만나 도움을 요청했다.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유리한 국내 정치 지형을 조성하기 위해 외국 정부의 개입을 직접 주문했다는 사실이 연이어 알려지면서 여론도 악화되고 있다. CNN방송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에 찬성하는 미국인은 47%로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같은 조사에 비해 6% 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인들이 어린 시절부터 배우고 체화하는 ‘외세에 흔들리지 않는 독립국가’란 건국정신을 훼손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탄핵조사를 진행 중인 미국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에게 핵심자료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발부했다. 상황이 이처럼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사안의 중대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측근들의 우려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CNN방송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별도의 탄핵 대응팀을 꾸려야 한다는 측근들의 제안을 일축했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탄핵조사가 시작되면서 측근들은 탄핵 대응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격분하며 거절했다고 한다. 측근들은 또 줄리아니가 더 이상 대통령을 돕지 않는다며 변호사 추가선임을 제안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제안도 물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여당인 공화당 소속 한 관계자는 CNN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좋지 않은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인식이 당내에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민 권중혁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