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로 왕복 11차로가 거대한 놀이터로 변하고, 청계천에서는 공중그네 서커스가 펼쳐진다. 또 덕수궁 돌담길과 회현역 뒷골목 등 서울 시내 곳곳에서는 거리예술공연이 벌어진다.

서울문화재단은 3~6일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포스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은 2일 미리 보는 거리예술축제를 공개하고, 6개 테마별 주요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6개 테마는 시민참여 공연, 서울의 ‘틈’을 들여다보는 작품, 공동 감독진이 추천하는 작품 ‘싸프(SSAF)의 시선’ 등이다. 특히 올해는 독일 스페인 오스트리아 칠레 등 9개국의 예술단체가 참가해 42편의 거리예술 공연을 총 183회 선보인다.

올해 주제는 ‘틈’으로 정했다. 그동안 발견하지 못했던 서울 속 작은 공간을 찾아 공연장소로 활용해 시민에게 쉴 ‘틈’과 숨 돌릴 ‘틈’을 선사한다는 취지다. 축제 장소도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덕수궁 돌담길, 서울도시건축전시관, 회현역 일대 등으로 예년보다 다양해졌다.

서울광장에선 시민 수천 명이 참여해 16m 규모의 초대형 옛 서울역과 평양역을 탄생시키는 대규모 설치형 퍼포먼스 ‘시민의 역사(올리비에 그로스떼뜨, 프랑스)’가 4일 동안 펼쳐진다. 540명이 미리 만든 3000여 개의 종이상자를 현장에서 어떠한 기계도 없이 시민의 손으로 역사를 세우는 집단 건축 프로젝트다.

실핏줄같이 연결된 도심과 골목 사이사이를 이동하며 서울의 틈을 엿볼 수 있는 ‘이동형 공연’도 올해 축제의 특징이다. 이색복장을 한 배우 70명이 청계천을 따라 공중그네 서커스, 춤 등을 선보이는 ‘묘지를 향하다(극단 실렌시오, 칠레+프랑스)’, 참여자 1명씩 각각 헤드폰을 착용하고 회현동 뒷골목을 산책하는 ‘워크맨 인 서울(극단 아르펑터, 프랑스)’가 대표적이다.

축제 마지막 날인 6일엔 세종대로 왕복 11차선 도로가 초대형 놀이터로 변신한다. 3m 높이의 형형색색 대형 파이프 구조물을 세종대로 300m 전 구간에 놓는 ‘도시 안 놀이터-파이프 시티’가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3~5일 시청 뒤편 무교로사거리에서 모전교까지 200m는 낮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교통이 전면 통제된다. 6일엔 오전 9시~오후 10시 세종대로사거리(청계광장 앞)부터 덕수궁 대한문까지 세종대로 양방향이 통제된다.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공연은 DMZ를 방문하는 ‘대립관광’을 제외하고 모두 무료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