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2인천의료원 영종국제도시에 추진… 종합병원 새국면

시, ‘인천 2030 미래이음’ 발표회


인천시가 제2 인천의료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영종국제도시에 추진키로 한 종합병원 논란이 새국면을 맞았다.

2일 인천시와 중구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30일 ‘인천 2030 미래이음’ 건강분야 발표회에서 앞으로 10년 안에 제2 인천의료원과 도서지역거점 안심보건지소를 건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6일 인천 중구 주최로 개최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방안 포럼’에서 조승연 인천시의료원장은 “지금 시작하면 영종국제도시의 인구가 인구 25만명이 되는 2025년쯤 병원 개원이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300병상이 넘어야 규모의 경제가 가능하므로 공공병원이 영종국제도시에 들어서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운영비 일부를 지원해 적자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영종국제도시에 긴급재난 상황에 대비한 시스템이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병원이 없는 국제도시는 말장난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박근해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대행(전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시민유치단 상임대표)는 “인천공항공사가 중심이 돼 민·관이 재원을 마련해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구성해 공항이용료와 공항 입국장 면세점 수익을 지역사회에 필요한 응급실을 갖춘 종합병원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임배만 ㈜에이치엠엔컴퍼니 대표는 ‘영종국제도시 응급체계 구축 및 종합병원 유치방안’을 발표하면서 “영종국제도시에는 매일 25~30명의 응급환자가 발생한다”며 “우선적으로 심혈관질환자 급증에 따른 지역주민 핫라인 구축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영종국제도시는 거주민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국제공항에서 발생하는 응급의료 수요가 많다”며 “지역 특정을 고려해 응급의료 취약지로 선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