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은 차가워지고 피부는 건조해지는 계절, 가을이다. 한여름엔 자외선에 지치고, 가을엔 찬바람에 시달리면서 피부가 거칠어지고 푸석푸석해지기 쉽다. 피부의 탄력 저하는 노화로 이어진다. 화장품을 쓴다고 없던 탄력이 생겨나는 것은 아니지만 주름을 개선해주는 기능을 갖춘 화장품을 잘만 쓰면, 어느 정도 도움을 받을 수는 있다. 탄력 개선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탄력크림’을 국민컨슈머리포트가 평가했다.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5개 제품 선정

‘탄력크림’ 평가는 주요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제품을 선정해 진행했다. 소비자들이 화장품을 사는데 주로 이용하는 채널인 백화점,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 오픈마켓 11번가로부터 베스트셀러 제품(표 참조)을 추천 받아 제품 5개를 선정했다.

국민컨슈머리포트는 일반적으로 유통 경로별 1위 제품과 최고가, 최저가 제품을 평가대상으로 삼는다. 탄력크림 평가에도 각 유통 경로별 매출 1위 제품을 먼저 선정했다. ‘보타닉힐보 프로바이오덤 리페어 리프팅 크림’(올리브영·50㎖·3만8000원), ‘이니스프리 꽃송이버섯 바이탈크림’(11번가·60㎖·3만5000원), ‘랑콤 레네르지 멀티 리프트 탄력크림’(백화점·50㎖·15만5000원)이 1위 제품으로 평가 대상이 됐다. 이어 최고가 제품 ‘시슬리 블랙 로즈 스킨 인퓨전 크림’(백화점·50㎖·21만원)과 최저가 제품 ‘토니모리 플로리아 뉴트라 에너지 100시간 크림’(11번가·50㎖·1만2900원)을 포함시켰다.

탄력크림 평가에는 고진영 애브뉴준오 원장, 김정숙 장안대 뷰티케어과 교수, 김홍림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최윤정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 저자(이상 가나다 순)가 함께했다. 브랜드가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 못 하도록 같은 모양의 통에 옮겨 담아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했다.

탄력크림 평가는 발림성, 흡수력, 보습력, 영양감, 효능감, 지속력의 6개 항목을 먼저 평가했다. 이를 토대로 1차 종합평가 점수를 매기고, 이어 각 제품의 전성분과 10㎖당 가격을 공개한 뒤 이를 고려해 최종 점수를 냈다. 모든 평가는 최고 5점, 최저 1점의 상대평가다.


“효능감·영양감은 비슷, 성분이 순위 갈랐다”

피부에 탄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주요 기능 중 하나는 ‘보습력’이다. 5개 제품 모두 보습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미세한 차이로 점수가 나뉘기는 했으나 대체로 보습력이 뛰어나다는 평가가 나왔다. 효능감이나 영양감에서도 큰 격차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최종 순위를 가른 것은 ‘성분’이었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성분이 거의 포함되지 않은 국산 제품 3개가 1~2위에 올랐다.

1위는 올리브영의 자체 브랜드(PB)인 ‘보타닉힐보 프로바이오덤 리페어 리프팅 크림’(4.0점)이 차지했다. 이 제품은 흡수력, 영양감, 효능감, 지속력 항목에서 모두 최고점을 받았다. 1차 평가에서도 1위에 올랐고, 전성분과 가성비를 감안했을 때에도 순위가 바뀌지 않았다.

최윤정씨는 보타닉힐보 제품에 대해 “화장품으로 피부 탄력이 생길 수는 없겠지만 기분 탓인지 이 제품을 바른 쪽의 피부가 조금 더 탄력있게 느껴져 효능감이 좋았다”고 말했다. 고진영 원장은 “흡수된 뒤 촉촉하고 탄력감도 좋다”며 “건조한 피부인데 번들거림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사용하기에 좋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2위는 국산 제품 2개가 나란히 랭크됐다. ‘이니스프리 꽃송이버섯 바이탈크림’과 ‘토니모리 플로리아 뉴트라 에너지 100시간 크림’이 각각 3.25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두 제품은 1차 평가에서는 각각 4, 5위였으나 전성분과 가격 공개 후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토니모리 제품은 전성분 평가에서 4.5점으로 최고점을 받았고, 이니스프리 제품은 4.25점으로 전성분 평가 2위였다. 두 제품 모두 합리적인 가격으로도 호평을 받았다.

토니모리 제품에 대해 김정숙 원장은 “피부에 보호막을 형성하듯 영양감이 풍부하고 밀리지 않으며 메이크업도 잘 된다”며 “특별히 단점이 없고 가성비까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최윤정씨는 “가벼운 사용감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할 만하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받은 미백 기능 성분이 없는 게 아쉽지만, 미백보다 탄력에 집중하고 싶은 분들에게 적합할 듯하다”고 했다.

이니스프리 제품에 대해 김정숙 원장은 “촉촉함이 오래가고 부드러운 피부결이 유지되는 제품”이라고 했다. 김홍림 원장은 “흡수가 상대적으로 더딘 점은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고진영 원장은 “흡수 후에 잔여 유분감이 있어서 건성 피부에 좋을 듯하다”고 했다.

4위는 ‘랑콤 레네르지 멀티 리프트 탄력크림’(2.5점)이었다. 보습력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1차 평가에서는 2위를 차지했으나 성분이 발목을 잡았다. 최윤정씨는 “보습에 좋은 글리세린, 스쿠알란 등이 많은데 디메치콘이나 미네랄 오일 등 저렴하게 피부에 막을 씌우는 성분들도 앞에 있다”며 “트러블성 피부에 사용했을 경우 트러블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홍림 원장은 “끈적임이 적고 탄력감이 좋지만 알레르기 유발 위험물질들이 가장 많아 아쉽다”고 했다.


5위는 ‘시슬리 블랙 로즈 스킨 인퓨전 크림’(2.0점)이었다. 발림성에서는 5.0점으로 1위에 올랐으나 높은 가격과 효능감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최윤정씨는 “다른 제품에는 다 있는 기능성 성분이 포함되지 않아 탄력크림이라기보다는 수분크림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김정숙 교수는 “매우 부드럽고 바르면 바로 피부에 스며들어 바로 상쾌해지는 제품이지만 다른 제품보다 보습력, 영양감, 효능감, 지속력이 낮은 반면 너무 비싸고 향이 강하다”고 했다. 김홍림 원장은 “가볍지 않으면서도 끈적임이 적어 사용감이 좋았으나 너무 비싼 게 아쉽다”고 지적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