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목회자가 예배의 진정성 바로 세울 때 복음으로 향하는 성도의 디딤돌 될 것”

교회갱신협의회 ‘에스라기도회’

교갱협이 개최한 에스라기도회 참석자들이 7일 서울 서대문교회에서 목회자와 한국교회 회복을 위해 손을 들고 기도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죄가 있으면 하나님의 백성도 심판하십니다. 영적 지도자의 책임은 범죄하지 않는 거룩함의 모범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공동체의 죄를 내 죄로 끌어안고 기도하는 것입니다.”(박성규 부전교회 목사)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과 책임, 죄에 빠진 공동체를 향한 목회자의 태도를 주제로 메시지가 설파되자 목회자들이 가득 모인 서울 서대문교회(장봉생 목사) 예배당이 숙연해졌다. 한국교회의 쇠락이 영성을 잃어버린 목회자들 때문임을 자복할 때는 곳곳에서 눈물이 터져 나왔다.

교회갱신협의회(대표회장 김찬곤 목사)가 7일 개최한 ‘에스라기도회’에는 회원 교회 담임 목회자와 부교역자, 사모 등 200여명이 참석해 나부터 교회 회복의 불씨가 될 것을 다짐했다. 박성규 목사는 설교에서 “백성들을 가르치고 회개하도록 이끌어야 했던 선지자가 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게 유다 멸망의 원인”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성직자의 죄가 성도의 신앙생활에 걸림돌, 장애물이 되는 시대”라며 “목회자가 자성하고 예배의 진정성을 바로 세울 때 성도들이 복음으로 향하는 길에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목사는 “지적과 비판이 난무하는 한국교회를 일깨우기 위해, 죄를 지적하면서도 공동체의 죄를 내 죄처럼 마음에 품고 하나님의 용서를 구하는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도회는 장봉생 김현중(맑은샘광천교회) 길성운(성복중앙교회) 목사가 인도했다. 참석자들은 성공주의에 취해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서의 길을 걷지 못했음을 회개하고, 밤새워 기도했던 신앙 선배들의 열정을 회복하게 해달라고 간구했다.

기도회 현장엔 흔한 순서지 한 장 없었다. 진행 방식은 단출했지만 ‘회복’을 키워드로 찬양 설교 기도가 물 흐르듯 진행됐다. 김찬곤 교갱협 대표회장은 “목회자의 회복이 강단 회복의 단초가 되고, 강단의 회복이 교회의 사역과 성도의 신앙을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이란 믿음이 한국교회 회개 기도운동으로 퍼지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