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K TV’ 기술력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오는 11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전자전(KES 2019)’에 참가해 다양한 혁신 제품들을 선보인다. 8일 관람객들이 삼성전자(위쪽)와 LG 디스플레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김지훈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와 생활가전 등을 한곳에 전시해 국내 소비자 앞에서 기술 경쟁을 이어간다.

양사는 오는 1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IT·전자 전시회인 ‘2019 한국전자전(KES 2019)’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50회째를 맞는 KES는 글로벌 전자기업들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는 산업 엑스포다. 한국 전자산업 6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삼성과 LG는 8K TV와 양사 최신 기술의 집약체인 모듈형 TV와 롤러블 TV 등을 선보였다.

삼성은 전시에서 QLED 8K TV, 219인치 모듈형 디스플레이인 ‘더 월(The Wall)’, 비스포크 냉장고, 갤럭시 폴드 등 전략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특히 8K와 퀀텀닷 기술을 결합해 최고 수준의 화질을 보여주는 98인치 QLED 8K TV를 전시하고, 219인치 초대형 모듈형 디스플레이인 ‘더 월’ 스크린을 설치해 몰입감 높은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LG는 실제 생활공간과 유사한 거실, 주방, 홈오피스, 홈시네마, 스타일링룸 등으로 전시장을 꾸며 냉장고, 공기청정기, 세탁기 등 LG 시그니처 라인업을 대거 선보인다. LG는 세계 최초로 화면이 말리는 롤러블 OLED TV인 ‘LG시그니처 올레드 R’을 전면에 전시했다. 또 OLED 패널로 만든 최대 크기인 88인치짜리 8K TV도 선보인다.

LG전자는 이번에도 ‘리얼 8K’를 강조한다. 앞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8K TV 제품을 분해하며 경쟁사의 기술력을 지적하는 등 팽팽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