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오늘의 설교] 당신을 불쌍히 여겨주실 분이 있으십니까

마가복음 10장 46~52절


장사익이라는 소리꾼이 부른 노래 가운데 ‘이게 아닌데’라는 제목의 노래 가사는 이렇습니다.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사는 게 이게 아닌데 이러는 동안 어느새 봄이 와서 꽃은 피어나고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그러는 동안 봄이 가면 꽃이 집니다. 그러면서 그러면서 사람들은 살았다지요 그랬다지요.”

많은 사람이 자신이 원하는 삶이 아닌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 모두가 ‘이게 아닌데’의 삶이 아니라 ‘바로 이거야’의 삶을 살아가고 싶지만 어쩌면 정작 내가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살아가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참으로 슬픈 일입니다.

이스라엘 민족의 최대 절기인 유월절을 앞두고 성전에서 제사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여리고를 거쳐 예루살렘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이 도시에는 시각 장애인으로서 마땅한 생계 활동이 없어 구걸하며 살아가던 바디매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절기에 따른 사람들의 이동이라고만 생각하기에는 뭔가 다른 소란한 웅성거림을 듣고 궁금해졌습니다.

주변의 사람들이 말합니다. “나사렛 예수께서 지나가신다.” 바디매오는 예수님이라는 이야기를 듣자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어디선가 예수님과 그 능력에 대해 소문을 들었던 모양입니다. 예수님이 계신 곳을 정확히 볼 수 없는 바디매오는 보이지도 않는 눈으로 이리저리 둘러보며 크게 소리칩니다.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변의 많은 사람이 소리 높여 예수님을 부르는 바디매오를 제재했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를 가까이 오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질문하셨습니다.

“네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예수님의 질문에 바디매오가 대답합니다.

“선생님이여 보기를 원하나이다.”

그동안 사람들이 바디매오를 불쌍히 여겨 해 줄 수 있는 일이라곤 돈 몇 푼 주는 것이었지만 그가 정말로 원하는 것은 앞을 보는 것, 곧 새로운 삶이었습니다. 바디매오가 정말로 원하던 그 일을 해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난 적이 없기에 누구에게도 말해본 적도 없는 소원이었습니다. 바로 그런 상황에서 바디매오는 예수님이 자기 인생의 구세주가 될 줄로 믿고 외쳤던 것입니다.

모든 사람이 바디매오를 앞도 보지 못하는 장애인으로 여겼지만 그 사람만큼 예수님을 바로 알아본 사람도 없습니다. 걸어야 할 길도 보지 못하는 사람이 예수님이 생명의 길이심을 알아봤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길도 알아보지 못하는 사람이 영적 구원의 길을 알아봤습니다. 사람들이 예수님을 환호하는 것으로 만족하고 있을 때 바디매오는 어디에서, 누구에게 인생문제 해결의 답이 있는지를 알아봤습니다. 예수님께서 바디매오에게 하셨던 질문은 마가복음 10장에서 높은 자리를 탐하며 서로 다투던 제자들에게 주님께서 하셨던 질문과 똑같습니다.

“너희에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예수님의 질문에 대해 제자들과 바디매오의 대답은 대조를 이룹니다. 제자들은 하나님 나라에서의 높은 자리를 원했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높은 자리가 아니라 예수님을 정확하게 볼 수 있는 눈이어야 했습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의 길을 따르고 동행하도록 부름 받은 사람들이었지만 정작 예수님께서 수난의 길에 들어서실 때 그들은 예수님을 배반하고 ‘자기의 길’로 도망치고 말았습니다. 바디매오는 원래 예수님이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는 ‘길 가’에 앉아 돈푼이나 구걸하던 사람이었지만 예수님의 은혜로 육신과 영의 눈을 뜨고 난 이후에는 ‘예수님의 길’을 따르는 사람이 됐습니다.

여러분에게는 ‘바로 이거야’의 삶으로 바로잡아 주실 분이 있으십니까. 인생의 ‘길 위’에서 생명의 길이신 예수님을 따라 살아가지 못하고 ‘길 가’에서 주저앉아 있는 여러분의 인생을 ‘삶 같은 삶’으로 회복시켜 주실 분이 있으십니까. 예수님에 대한 기대와 믿음을 가지고 예수님께 다가가 보십시오. 예수님을 부르고 그의 불쌍히 여기심을 입어 ‘길가의 인생’이 아니라 ‘길 위의 인생’이 되기를 축복합니다.

정명호 목사(서울 혜성교회)

◇서울 종로구 혜화동 혜성교회는 ‘복음으로 부름 받고 세상으로 보냄 받은 교회’를 꿈꾸며 청소년공부방 ‘러빙스쿨’, 기독대안학교 ‘이야기학교’를 설립해 다음세대와 가정, 교회와 지역을 아우르는 사역을 펼치고 있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